default_setNet1_2
-->
ad27

즐거운 여름휴가, 비브리오 식중독 주의

기사승인 2019.08.13  18:00:19

공유
default_news_ad1
   
 

 이제 여름 휴가철도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지만 식품안전사고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. 지난해 제주도에서는 식중독이 10건, 232명이 발생해 정신적·육체적 고통과 여행 일정이 취소되는 등 큰 불편을 겼었다.

 여름철 식중독 사고가 가장 높다는 사실은 누구나 다 알고 있을 것이다. 특히 여름철에는 누구나 피서지 바닷가를 찾아 손쉽게 활어회 등 수산물을 섭취하는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여름 휴가철을 맞아 비브리오균 식중독에 걸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.

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 환자는 최근 5년간 평균 80%가 기온이 높은 여름철(7~9월)에 발생하고 있고 발생 장소는 음식점이며, 주요 원인 식품은 어패류로 조사됐다.

 또한 비브리오 패혈증은 어패류 섭취나 상처부위를 통해서 바닷물 속의 비브리오 불리피쿠스 등에 감염되며, 바닷물 온도가 올라가는 8~9월에 환자수의 평균 64%가 발생했다.

 따라서 여름철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과 비브리오패혈증에 걸리지 않는 건강한 여름을 나기 위해서는 수산물 구매·보관·조리 시 주의가 필요한데 신선한 상태의 어패류를 구매하고 구매한 식품은 신속히 냉장보관(5도 이하)해야 한다.

 냉동 어패류의 경우 냉장고 등에서 안전하게 해동한 후 흐르는 수돗물로 2~3회 정도 잘 씻고 속까지 충분히 익도록 가열·조리(내부 85도, 1분 이상)하고, 조리를 시작하기 전과 후에는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철저하게 손을 씻는게 중요하다.

 가장 중요한 식중독 3대 예방요령‘손 씻기, 익혀먹기, 끓여먹기’를 준수한다면 건강한 여름과 휴가를 보낼 수 있을 것이다.

유창수 제주시 위생관리과

<저작권자 ©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ad28
default_news_ad3
ad29

최신기사

default_news_ad4
ad30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ad31
default_bottom
#top